1달러 25센트짜리 2분

퇴근길은 출근길보다 막힌다. 출근길은 40분에서 45분. 퇴근길은 1시간에서 1시간 반정도 걸린다. 수백번을 왕복한 터라 길이야 훤히 알지만 네비를 켠다. Waze를 쓴다. 언젠가부터 네비는 교통량에 따른 우회로를 제안한다. 훌륭한 기능이다. 대부분 그 제안을 수락한다. 아주 가끔 내 의지로 제안을 거절했을 때, 네비의 도착예정시간 보다 빨리 도착하면 그 쾌감을 이루어 말할 수 없다. 대신 고집부리다 예정시간보다 늦으면 좌절한다. 인공지능의 승률이 월등히 높다. 삐약이 주제에 이세돌의 마음을 이해한다면 지나친 비약일까.

여느 때처럼 i93N. 북쪽으로 난 고속도로를 탄다. 한 번 고속도로를 타면 도심을 지날 때까지는 선택권이 없다. 하지만 도심을 지나면 선택의 여지가 많다. 보스턴 시청과 노스엔드가 있는 23번 출구로 나가서 시내로 가는 길이 있다. 아니면 계속 고속도로를 달려 26번, 27번, 28번 출구를 고를 수도 있다. 출구 밖 상황에 따라 네비는 다른 제안을 한다. 수시로 경로를 재탐색한다. 경로를 재탐색하면 예상도착시간이 줄어들거나 늘어난다.

네비 기능설정에서 유료도로를 포함하면 비용에 관계없이 최단시간 경로를 제안한다. 연말이라 도시에는 차가 많다. 26번, 28번은 무료도로다. 27번 Tobin Bridge로 우회하면 1달러 25센트를 내야한다. 오늘 네비는 경로를 재탐색하여 나에게 27번으로 나갈 것을 제안했다. 28번 출구보다 27번 출구의 예상도착시간이 2분 빨랐다. 얼핏 보기에도 28번 출구는 차가 빽빽하게 줄지어 있었다.

나는 고민했다. 2분의 시간과 1달러 25센트. 한시간으로 계산하면 37달러 50센트. 내가 버는 시급보다 많았다. 노동하지 않는 동안 내 시간은 얼마일까. 내 2분의 기회비용은 얼마일까. 내가 27번 출구를 택함으로서 얻는 것은 무엇일까. 1달러 25센트를 지불함으로서 나의 하퇴삼두근과 아킬레스건은 2분만큼 노동을 덜한다. 나의 시신경, 긴장된 승모, 긴장된 승모로 인한 불균형한 근육발달, 그로 인한 스트레스, 교통체증으로 인한 스트레스. 스트레스로 인한 스트레스. 스트레스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한 스트레스.

주차장에 도착해서 시동을 켜 둔 채로 쳇 베이커의 Alone Together의 마지막 2분을 들었다. 재즈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요새는 하루종일 쳇 베이커를 듣는다. 아무 곡이나 들어도 멜로디가 좋길래 그냥 듣는다. 재즈는 정말 모르겠다. 재즈에 조예가 깊은 사람들은 참 재주도 좋다. 나는 재즈와도 도시와도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다.

어제의 나는 28번 출구를 택했다. 오늘의 나는 27번 출구를 택했다. 앞으로 같은 상황에서 나는 쳇 하고 27번 출구로 갈 것이다. 그리고 1달러 25센트 짜리 2분을 맛지게 소비할 예정이다. 가급적이면 매번 다른 방식으로.

Chet Baker – Alone Together

https://youtu.be/zdDhinO58ss

Advertisements

We are all islands now.

Driving back home watching the street. The street looked surprisingly normal, even peaceful as if nothing has ever happened at all. People were busy delivering boxes of beer, cleaning the street, and fixing gas pipes. But, day by day, we will have to worry about our daily lives.

I couldn’t ask “How are you?” to anybody today. I couldn’t answer anything positive to that question. The BPS superintendent even sent out emails for the educators worrying students’ emotional status facing the current disaster.

“As educators, we should use this opportunity as a teachable moment to have conversations with our students about the democratic process…”

My manager euthanized her dog on Monday, because she had to. She looked sad. People in the US euthanized democracy yesterday. She looked worse today.

The class had perfect attendance this afternoon. Students flocked to me with questions. “What happens to my friend who has been an illegal resident here?” “Will Donald Trump deport everyone?” “Can’t I bring my wife from Haiti?” “What happens to me if my TPS (Temporary Protection Status) Visa expires?

Sorry, folks. I have no idea what he will actually do. I am stunned as much as you are.

Most of my students came to the US escaping from dictatorship, economical plummeting, murder, various other crimes, drug related problems and all kinds of uncertainties threatening their lives. To find life, to find safety, to find certainty, here they are. Trump’s election proved that this country is yet unknown. Not only to us foreigners, but to the Americans as well. I don’t know who they are, and they don’t know who they really are. It is day time but I see darkness everywhere.

However, I could not help telling my students that the life is still worth living. I could not help using this “opportunity” to motivate my students. I told my students/clients that we need to work on hoping for a better future. For now there is nothing much we can do. They should be the light by themselves in this darkness.

Hillary’s concession was touching, well-organized, and seamless. She was the most graceful loser I’ve ever seen. But, it is nothing but her concession. Will the states like Massachusetts and California be able to concede? Will Trump forgive us? Thousands of Bostonians were quivering with rage all day.

And now is the time to worry about Trump’s retribution. Remember that Nixon ordered to close Charlestown Naval Shipyard as a retribution to Commonwealth which had denounced him during his presidential campaign. Trump can do worse. He can cut federal fundings for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Mass Healthcare, and immigrant education. He can do anything sooner or later. I hope not, but he will do something. How hopeless it is now that hope is the only thing we can rely on.

A few days ago, I said no man is an island. But we are all islands now.

Floating – Without an anchor.

 

이미지: 사람 2명 , 웃는 사람 , 화면